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CJ프레시웨이, 프랑스 베이커리 기업 '파스키에'와 독점공급계약글로벌 브랜드와의 B2B 독점공급계약 체결로 상품 경쟁력 강화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2.11 10:14
  • 수정 2019.02.11 10:14
  • 댓글 0
파스키에의 대표 상품 ‘피치(Pitch)’ 등 주요 상품 모음.(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프랑스 베이커리 기업 ‘브리오쉬 파스키에(Brioche Pasquier)’와 손잡고 프리미엄 제과 상품을 선보인다.

CJ프레시웨이는 파스키에의 한국지사인 ㈜에스에이치에스(SHS)와 B2B 급식 경로 독점 유통 및 판매 계약 체결을 통해 파스키에의 대표 상품인 ‘피치(Pitch)’를 포함해 마카롱, 타르트 등의 후식 상품을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파스키에는 프랑스 제빵시장 내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베이커리 전문 제조·유통기업으로 브리오슈(Brioche), 비스코티(Biscotte) 등의 정통 프랑스빵부터 고급 양과자(Patisserie)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베이커리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또한 설립연도인 1936년도부터 전해져 온 고유의 발효 비법을 통해 보존료를 사용하지 않고도 오랫동안 신선한 품질을 유지할 수 있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CJ프레시웨이는 파스키에의 스테디셀러인 피치를 포함해 6가지 맛으로 구성된 ‘믹스 72 마카롱’과 과일 타르트 등 총 18개 품목을 향후 2년간 독점 공급하게 된다.

CJ프레시웨이는 후식 상품에 대한 수요가 높은 급식 대리점이나 어린이집 등 키즈 경로에서 유통망을 확장할 계획이며 향후 단체급식 점포에도 해당 상품을 접목한 후식 메뉴를 출시할 예정이다.

손화진 CJ프레시웨이 상품개발팀 과장은 “매년 20%에 가까운 매출 신장을 나타내고 있는 후식 카테고리 내에서 상품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이번 계약을 추진하게 됐다”며 “유수의 글로벌 식품 브랜드와 여러 협업을 통한 국내 식자재 시장 내 다양성 제고는 물론 고객 만족으로도 이어질 수 있는 사례를 지속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CJ프레시웨이는 올해 초 일본 1위 미소된장 브랜드 ‘마루코메’, 콜롬비아 커피 브랜드 ‘후안 발데즈’ 등 연이은 글로벌 브랜드와의 B2B 독점공급계약 체결을 통해 상품 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