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여파…가계대출 증가세 22개월만에 최저가계대출 잔액 571조원…1월 증가폭 전달 대비 4분의 1수준으로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2.06 12:26
  • 수정 2019.02.06 12:26
  • 댓글 0
정부의 잇단 부동산 규제로 부동산 시장이 침체된 가운데 지난 1월 가계대출 증가폭이 22개월만에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정부의 잇단 부동산 규제로 부동산 시장이 침체된 가운데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세에도 영향을 미쳤다.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전월의 절반 수준으로 줄고 개인신용대출 잔액도 2개월째 감소해 가계대출 증가세가 22개월 만에 가장 둔화된 모습을 보였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주요 은행의 1월 말 가계대출 잔액은 571조3798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월과 비교하면 1조153억원 늘어, 증가폭이 2017년 3월(3401억원) 이후 22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전월 증가폭인 4조161억원과 비교하면 한 달 만에 4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이는 1월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대폭 둔화한데다 개인신용대출 잔액이 감소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주요 은행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전월보다 2조3678억원 증가한 407조4845억원이었다. 지난해 11월과 12월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4조원 넘게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증가폭이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는 지난해 여름 불었던 부동산 시장 열풍이 9·13 대책을 기점으로 가라앉으면서 시차를 두고 주택담보대출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9·13 대책은 주택을 한 채 이상 보유할 경우 투기과열지구·투기지역·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 구입 목적의 주택담보대출을 원칙적으로 불허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유주택자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을 바짝 조이면서 유동성이 말라붙었고 주택 거래량도 급감하고 있다.

서울과 수도권 지역의 청약시장은 여전히 뜨겁지만, 9억원 이상 주택에 대한 대출 제한과 부동산 침체 조짐으로 조금씩 흔들리는 모양새다. 지난달 30일 서울 광진구 화양동의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는 1순위 청약에서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5대 은행의 지난달 말 개인집단대출 잔액은 1조1273억원 증가한 130조8340억원이었다.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두 달 연속 감소 중이다. 전월보다 1조916억원이 줄어 100조8016억원을 나타냈다. 이 같은 추세가 이달에도 이어진다면 100조원이 깨질 것으로 보인다. 감소폭은 2017년 12월 3조4984억원 감소를 기록한 이후 가장 컸다.

개인신용대출은 통상 직장인들이 연말 성과급 등 목돈을 지급받는 연말·연초에 잔액이 줄어드는 경향을 보인다. 목돈으로 이자율이 높은 신용대출을 우선 상환하기 때문이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