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올해 전체 인구 중 1인가구 비중 30% 육박1인 가구 확대 솔로 이코노미 겨냥 제품 잇달아 출시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2.03 11:27
  • 수정 2019.02.03 11:27
  • 댓글 0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코너에 1인 가구를 위한 레토르트 식품이 배치 돼 있다.(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올해 국내 인구 중 10명 중 3명은 가족과 독립해 혼자 사는 솔로족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김광석 한양대 국제대학원 겸임교수가 BC카드 디지털연구소에 기고한 연구보고서와 통계청 자료 등에 따르면, 올해 전체 가구에서 1인 가구의 비중은 29.1% 수준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1990년에는 9.0%에 그쳤던 1인 가구 비중은 지난 2015년 26.5%로 급속히 커졌고, 이 같은 속도라면 오는 2035년에는 34.3%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2000년에서 2035년 사이 가구 수 증감률을 가구원 수별로 따져보면 1인 가구 수 증가율이 연평균 3.5%로 가장 높았다. 2인 가구는 2.9%, 3인 가구는 1.0%로 그 뒤를 이었다. 4인 가구, 5인 가구나 6인 이상의 가구 수는 되레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이처럼 1인 가구가 빠르게 확대되면서 산업계도 이들 소비자층을 겨냥한 상품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김 교수는 1인 가구를 겨냥한 제품을 집중적으로 개발해 판매하는 현상을 뜻하는 '솔로 이코노미'를 언급하며 "소형 주택시장이 확산하고 소포장 식료품이 증가하며, 작지만 실속을 갖춘 소형가전 등이 등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주거방식 변화에 가장 민감한 업종 중 하나인 가전업계도 1인 가구 싱글족을 겨냥한 브랜드와 소형 가전 제품 등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