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설 연휴 시작에 귀성길 고속도로 곳곳 '정체'한국도로공사, 하행선 정체 밤 10~11시…상행선 밤 7~8시 해소 예상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9.02.02 14:23
  • 수정 2019.02.02 14:25
  • 댓글 0
설 연휴를 앞둔 1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신갈분기점 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이 귀성 차량으로 정체를 빚고 있다.(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2일 토요일부터 전국 고소도로가 본격적인 귀성길에 점차 혼잡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서울에서 지방을 향하는 하행선 정체가 오전 5~6시에 시작해 오전 12시~오후 1시쯤 절정에 이르렀다가 밤 10~11시가 돼서야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방에서 서울로 향하는 상행선 정체는 오전 10~11시에 시작해 오후 3~4시쯤 절정에 이르렀다가 밤 7~8시가 돼서야 해소될 것으로 예상됐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출발 기준, 승용차로 서울에서 지방 주요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20분 ▲울산 4시간10분 ▲강릉 3시간20분 ▲양양(남양주 출발) 2시간30분 ▲대전 2시간20분 ▲광주 4시간20분 ▲목포 4시간30분 ▲대구 3시간50분이다.

반면 각 지방에서 서울까지 소요시간은 ▲부산 4시간30분 ▲울산 4시간10분 ▲강릉 2시간40분 ▲양양(남양주까지) 2시간 ▲대전 1시간40분 ▲광주 3시간30분 ▲목포 3시간40분 ▲대구 3시간30분이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418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각각 43만대, 48만대 수준이다.

김정희 기자  kjh1494868@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