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인사이드
삼성전자, 반도체 임직원 '보너스 잔치'…연봉의 85%성과 인센티브 50% 지급하기로…IM부문과 온도차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1.30 12:15
  • 수정 2019.01.30 12:15
  • 댓글 0
삼성전자의 반도체 생산라인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낸 삼성전자 DS(반도체·부품) 부문 임직원들이 보너스로만 연봉의 85%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전날 사업부 및 직원별 성과인센티브(OPI·옛 PS) 지급 계획을 공지했다. 삼성은 31일 OPI를 임직원들에게 지급한다. OPI는 각 사업부가 실적 목표를 달성하면 초과 이익의 20% 한도 내에서 연봉의 최대 50%까지 지급하는 성과급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매출 243조5100억원, 영업이익 58조8900억원)을 올리는 데 일등공신 역할을 한 반도체 부문 임직원들에게 최대치의 OPI를 주기로 했다. 반도체 부문 임직원들은 2015년 이후 5년 연속 연봉의 50%를 OPI로 받게 됐다.

이번 성과급을 포함해 해당 사업부서 임직원들은 지난해 특별보너스(기본급의 최대 500%)와 목표달성 장려금(TAI·기본급의 100%)도 모두 최대치로 받았다. 이를 더하면 반도체 부문 임직원들이 작년 실적을 토대로 받은 보너스 규모는 연봉의 85%에 달한다.

한편 IM(IT·모바일) 부문 산하 무선사업부와 네트워크 사업부는 스마트폰 판매 부진 등으로 46%를 받는 데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무선사업부는 작년 말 지급된 TAI도 3개 사업부문 중 가장 적은 25%를 받았다.

소비자가전(CE) 부문 산하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는 고가 TV 판매를 늘리는 등 성과를 낸 공로를 인정받아 46%의 OPI를 받았다. 실적이 부진한 생활가전 사업부와 의료기기 사업부는 각각 23%와 8%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