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 스포츠 연예존 Hot 이슈
빅뱅 승리 운영 버닝썬 폭행사건 논란 확대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9.01.29 17:54
  • 수정 2019.01.29 17:54
  • 댓글 0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클럽 버닝썬에서 폭행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그룹 빅뱅 승리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행사건이 청와대 청원 게시판까지 오르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해당 사건은 지난 11월에 일어났던 사건으로 피해자 김 모씨가 클럽안에서 성추행을 당한 여성을 도와줬는데 클럽관계자에게 폭행을 당했고, 출동한 경찰에게도 폭행을 당하는 등 불합리한 처분을 받았다는 내용이다.

이와 관련 28일 MBC '뉴스데스크'는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집단 폭행 사건을 단독 보도했다. 김 모씨는 클럽의 보안요원들로부터 끌려나와 폭행 당했고 해당 장면이 CCTV 영상을 통해 공개됐다.

김 모씨는 경찰이 별다른 조사를 하지 않았고, 피혐의자가 된 것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편 김 모씨는 29일 해당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억울함을 호소하며 경찰 조사를 해달라는 청원을 게재했고 현재 10만명이 넘는 동의를 받고 있다.

특히 해당 클럽을 운영하는 승리에 대한 공식 입장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 논란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김정희 기자  kjh1494868@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