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인사이드
정유업계, 정제마진 하락에 울상…올 상반기도 '먹구름'정제마진 1달러대 하락…4분기 정유4사 실적 쇼크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1.29 15:05
  • 수정 2019.01.29 15:08
  • 댓글 0
SK이노베이션 울산컴플렉스 전경.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국내 정유업계가 정제마진 하락에 울상을 짓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부터 하락한 정제마진 하락과 유가 하락 탓에 4분기 정유사들의 실적 쇼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도 좀처럼 해소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1월 넷째주 기준 싱가포르복합정제마진은 배럴당 1.7달러로 전주(2.5달러)에 비해 0.8달러가 더 떨어졌다. 지난해 1월 평균 싱가포르복합정제마진은 6.1달러였다.

정제마진이 주간 기준으로 1달러대를 기록한 것은 2009년 12월 첫째주(1.79달러) 이후 약 10년 만에 처음이다.

정제마진은 지난해 11월 넷째주 손익분기점 아래인 3.8달러로 떨어진 이후 두달 넘게 추가 하락하고 있다. 통상 국내 정유사들의 정제마진 손익분기점은 배럴당 4~5달러로 알려져 있어 팔수록 손해 볼 수 없는 적자구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정제마진은 휘발유와 경유 등 석유제품 가격에서 원료인 원유 가격과 수송·운영비 등 비용을 뺀 금액이다. 싱가포르복합정제마진은 국내를 비롯한 아시아권 정유사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로 활용된다.

정제마진이 급락한 가장 큰 이유는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이 두바이유 가격보다 저렴해지면서 값싼 원료를 활용한 북미 정유업체들의 휘발유 생산량이 급증한 영향이다. 그러나 글로벌 경기둔화 움직임으로 수요가 받쳐주지 못하면서 미국과 유럽, 아시아 등지에서 동시에 재고가 쌓이고 있다.

지난해 말 국제유가 급락으로 대규모 재고평가손실을 떠안은 정유업계는 4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하고 있다. 에쓰오일과 현대오일뱅크는 지난해 4분기에만 2924억원, 175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과 GS칼텍스도 2000억원 이상의 영업손실을 거둔 것으로 추정된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