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플러스 골드존
SK이노베이션 '노사합의 1% 행복나눔 기금' 106억 조성구성원들 자발적으로 기본급 1% 기금조성시작…임직원 참여로 확대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1.24 15:26
  • 수정 2019.01.24 15:26
  • 댓글 0
지난 해 5월 SK이노베이션이 12개 기금 수혜 복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1% 행복나눔 기금’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SK이노베이션 노사가 기본급 1%로 조성하는 행복나눔 기금이 올 연말이 되면 1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은 노사문화의 새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 받는 '구성원 기본급 1% 행복나눔' 기금이 2017년 10월부터 올 연말까지 27개월간 총 106억원이 조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1% 행복나눔’은 노사의 합의에 따라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본급의 1%를 사회적 약자와의 상생을 위해 기부하는 모금 방식이다.

이에 앞서 SK이노베이션 계열의 노사는 지난 2017년 9월 임단협에서 소모적인 줄다리기식 노사관계를 종식하기 위해 ▲물가에 연동한 임금인상율 채택 ▲생애 주기를 반영한 임금구조 ▲기본급 1%를 행복나눔 기금으로 조성하는 등에 합의하면서 생산적인 노사관계의 모델을 제시한 바 있다.

특히 기본급 1% 행복나눔 기금조성은 건전하고 생산적인 노사문화가 회사 발전으로 선순환 되는 사회적가치(SV)를 창출한다는 측면에서도 SK이노베이션은 물론이고 SK그룹 내부에서도 모범적인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노사의 '회사의 성장의 과실을 사회와 함께 한다'라는 원칙에 대한 합의에 따라 2017년 10월부터 1% 행복나눔 기금 조성이 시작돼 지난해 연말까지 회사의 매칭그랜트를 포함해 총 53.5억원이 조성됐고, 그중 2018년 회사가 조성한 24.1억원이 협력사 구성원을 위한 상생기금으로 2018년 1월과 7월에 울산과 인천에서 각각 전달됐다.

회사 구성원들이 조성한 1% 행복나눔 기금은 울산, 인천 및 서울 지역의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소외계층 지원 및 사회적기업 육성, 발달장애인 자립지원 등의 총 17개 사회공헌 프로그램에 각각 지원되었다. 이 기금 중 일부는 지구온난화에 대응하기 위한 베트남 맹그로브 복원 사업에도 사용되었는데, 노조 집행부가 같이 자원봉사를 하기도 했다.

SK이노베이션은 '1% 행복나눔'이 구성원 자긍심을 높이는데도 크게 기여해 회사 성장을 위한 선순환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은 "구성원 대부분이 노사의 자율적인 합의를 존중하며 '1% 행복나눔'에 참여한다는 것은 회사의 성장이 사회의 성숙한 발전에 기여해야 한다는 문화가 정착된 것"이라며 "노사문화가 만들어 내는 사회적가치가 불확실성 속에서 회사가 성장하는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