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정부, 여의도 2.4배 '국유지' 개발 나선다2028년까지 약 17조 투입…청년임대주택·벤처부지 마련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1.23 17:21
  • 수정 2019.01.23 18:14
  • 댓글 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정부가 여의도 면적의 2.4배에 이르는 대규모 국유지 개발에 나선다. 향후 약 10년간 16조8000억원을 투자해 청년·신혼부부 공공주택이나 창업·벤처 기업 부지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기획재정부는 23일 열린 제6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사업지 선정·추진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발 계획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화·체육시설 등 편의시설 확충, 도시재생, 농어촌 생활여건 개선, 복지시설 기능 보강 등 생활 SOC 확충에 나서겠다고 발표한지 보름도 채 안돼 발표한 대책이다.

국유지 개발 사업은 교도소나 군부지 이전 등으로 발생한 대규모 국유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추진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국유재산법 개정을 통해 토지개발 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선도사업 지역으로 선정된 곳은 수도권(의정부·남양주)을 포함한 총 11곳이다. 국유지 면적만 693만㎡로 여의도의 약 2.4배에 달한다.

여의도 일대 모습. (사진=뉴스1)

정부는 11개 선도사업 지역에 2028년까지 총 16조8000억원(공공 7조8000억원, 민간 9조원) 규모의 투자금을 유치할 계획이다.

해당 지역에는 청년·신혼부부 공공주택 등 주택 3만1000호와 창업·벤처 입주기업 보육 등 혁신성장 공간이 들어선다. 주택·혁신공간 조성 사업을 기존 스마트시티·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하겠다는 게 정부 계획이다.

정부는 국유지 개발 사업으로 37조20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하고 20만5000명 규모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이날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수출확대 및 내수활성화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을 조기집행하고 여의도 면적의 2.4배에 이르는 국유지 개발 사업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