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소상공인-일자리' 2.1조 대규모 지원…역대 최대규모중기부, 1조9500억원 소상공인정책자금 책정…전년보다 3985억 증가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1.21 15:01
  • 수정 2019.01.21 15:03
  • 댓글 0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해 8월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정부가 소상공인과 일자리 늘리기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올해 2조844억원 규모의 ‘2019년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통합 공고했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3985억원 늘린 금액이다. 중기부는 역대 최대 규모인 1조9500억원의 소상공인정책자금을 편성해 일자리 창출 소상공인과 금융 소외계층을 지원할 계획이다.

청년고용특별자금은 2000억원에서 4475억원으로 두배 이상 증액했고 일자리안정자금 수급기업 지원자금도 2000억원에서 50% 증액된 3000억원이 책정됐다. 성장 가능성은 높지만 낮은 신용도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사례를 감안해 ‘저신용(7등급 이하) 소상공인 특별자금’도 새롭게 만들었다.

아울러 융자금 상환 기간을 ‘2년 거치 3년 상환’에서 5년 이내에서 거치 및 상환 기간을 연단위로 선택할 수 있는 ‘자율상환제’를 도입한다. 소상공인의 홈쇼핑 등 온라인시장 진출을 촉진하기 위한 지원금을 신설하고 소상공인 협동조합 공동사업도 지속한다.

중기부는 올해 1만명에게 1인당 50만원식 사업자등록 전 업종별 특성 교육을 지원하는 ‘튼튼창업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지난해 6000여명에게 30억원을 지원했던 ‘전문기술교육’을 올해 1만5000명에게 75억원으로 확대한다.

폐업 소상공인에 대한 재기지원과 안전망 확대에도 대규모 예산이 투입된다. 취업·전직 및 재창업을 지원하는 ‘희망리턴패키지 및 재창업 패키지’ 사업 지원금을 작년 135억원에서 올해 435억원으로 대폭 늘린다.

권대수 소상공인정책관은 “올해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통해 준비된 창업으로 성장·혁신과 원활한 재기로 이어지는 선순환 생태계가 안착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원 조건과 내용의 세부사항이 담긴 사업별 공고는 올해 3월까지 순차적으로 중기부 홈페이지와 소상공인마당,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홈페이지에 게재될 예정이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