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테크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마이너스' 전환 확대서울 25개구 중 11곳이 하락…일주일새 두배 늘어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1.11 18:20
  • 수정 2019.01.11 18:20
  • 댓글 0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단지 일대.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서울에서 매매가격이 마이너스 전환되는 지역이 속속 확대되고 있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8% 하락하며 9주 연속 약세를 이어갔다. 전주와 마찬가지로 송파, 강동, 강남 등에서 주요 대단지 아파트의 가격이 하향 조정됐다. 지난 주 서울 25개구 중 매매가격이 약세를 기록한 곳은 6곳에 불과했지만 이번 주에는 11곳이 하락했다. 한 주 사이 약세를 기록한 지역이 2배 가량 늘어난 셈이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는 0.07% 하락했으며, 신도시는 0.02%, 경기·인천은 0.01% 떨어졌다.

서울은 ▼송파(-0.40%) ▼양천(-0.13%) ▼강동(-0.11%) ▼강남(-0.08%) ▼성북(-0.08%) ▼노원(-0.04%) 순으로 하락했다. 송파를 중심으로 매물이 쌓이면서 거래 절벽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강남은 개포동 일대에 위치한 주요 재건축 아파트들의 매도자들이 버티기를 끝내고 본격적으로 매물을 내놓기 시작했다. 지난해 말부터 거래 절벽 현상이 장기화되면서 매수인과 매도인의 팽팽한 줄다리기에 점차 균열이 발생하는 모양새다.

신도시는 ▼위례(-0.13%) ▼광교(-0.09%) ▼김포한강(-0.04%) ▼파주운정(-0.03%) 등이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광명(-0.15%) ▼파주(-0.12%) ▼안산(-0.04%) ▼고양(-0.03%) ▼수원(-0.02%) 순으로 하락했다. 지난해 많이 상승했던 광명의 하락폭 두드러졌다. 반면 ▲양주(0.20%) ▲구리(0.03%) ▲광주(0.02%) 등 경기권 외곽지역은 상승했다.

수도권 전반적으로 정부 규제 부담에 매물이 늘어나고 있지만 거래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작년 말 정부의 3기신도시 후보지 발표 이후, 저가 매물을 기다렸던 수요층도 관망으로 돌아선 상황이다. 또한 향후 보유세 부담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다주택자의 처분 매물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