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인사이드
지난해 수입차 26만대 판매…E클래스 앞세운 벤츠 독주벤츠 수입차 최초 年 7만대 시대 열어…BMW 화재 논란에도 2위 자리 굳건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1.04 16:08
  • 수정 2019.01.04 17:06
  • 댓글 0
지난해 수입차 판매가 사상 최초로 26만대를 돌파했다. 특히 메르세데스 벤츠는 전체 판매량 중 4분의1이 넘는7만대를 판매하며 1위 자리를 r굳건히 지켰다. (사진=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지난해 수입차 판매대수가 1987년 수입차 전면 개방 이후 30여년 만에 최대인 26만대를 돌파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4일 지난해 12월 수입차 판매량이 전년대비 0.1% 증가한 2만450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벤츠가 전년 동기 대비 63.5% 증가한 6473대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어 BMW(2955대), 3위 토요타(1578대)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지난해 수입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11.8% 증가한 26만705대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브랜드별로는 메르세데스-벤츠가 7만798대를 기록하며 전체 수입차 브랜드 중 1위를 차지했다. 연간 판매대수 7만대 돌파는 수입차 브랜드 최초다.

벤츠는 지난 2003년 국내법인 설립한 뒤 2013년 누적 판매대수 10만대를 기록했다. 이후 2016년 수입차 최초 연간 판매 대수 5만대, 2017년 6만대를 돌파한데 이어 지난해 7만대를 돌파하면서 3년 연속 신기록을 경신했다.

수입차 판매 2위는 화재 논란에도 불구하고 5만524대를 기록한 BMW가 차지했다. BMW는 올해 상반기 판매 질주를 이어갔지만 하반기 들어 차량 화재 사고로 인한 리콜과 물량 부족 등 악재가 겹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5.3% 감소한 성적표를 받았다.

지난해 판매를 재개한 아우디와 폭스바겐은 각각 1만2450대, 1만5390대를 팔며 연간 순위 6위와 4위를 차지했다.

렉서스와 토요타는 각각 1만6774대, 1만3340대를 판매하며 3, 5위를 차지했다. 이어 랜드로버 1만1772대, 포드 1만1586대, 미니 9191대, 볼보 8524대, 혼다 7956대, 크라이슬러7590대, 닛산 5053대, 푸조 4478대, 포르쉐 4285대, 재규어 3701대, 인피니티 2130대, 캐딜락 2101대, 마세라티1660대, 시트로엥 1053대, 벤틀리 215대, 롤스로이스 123대, 람보르기니 11대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베스트셀링 모델은 벤츠 E 300 4MATIC(9141대), 렉서스 ES300h(8803대), 벤츠 E 300(8726대) 순이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