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백화점-인터넷 쇼핑 주도…작년 11월 서울소비경기지수 상승소매업 8.5% 증가로 가장 두드러져…권역별로 서북권만 감소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1.03 18:00
  • 수정 2019.01.03 18:00
  • 댓글 0
2018년 11월 서울소비경기지수 인포그래픽.(사진=서울연구원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경기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지난해 11월 서울소비경기지수가 2달째 상승세를 보였다.

3일 서울연구원은 2018년 11월의 카드매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서울소비경기지수가 115.1을 기록, 지난해 11월보다 5.7% 올랐다고 밝혔다.

업종별로 소매업 지수는 종합소매, 가전제품·정보통신, 무점포 소매 등이 호조를 보이며 지난해 11월보다 8.5% 증가했다. 무점포소매업이 33.5% 급증했고 가전제품·정보통신업은 7%, 종합소매업은 6% 상승했다. 백화점과 인터넷 쇼핑이 늘어나면서 이같은 상승세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숙박·음식점업은 전년 대비 1.3% 증가했다. 숙박업이 9.6% 상승했지만 주점·커피전문점업이 5.2% 감소하며 상승폭이 둔화됐다.

권역별로 서북권을 제외한 서울 전역에서 증가세를 보였다. 도심권은 17.8% 증가하며 가장 큰 폭의 오름세를 나타냈다. 소매업이 26.9% 증가하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무점포소매업에 해당하는 전자상거래 쇼핑몰이 도심권에 많이 들어오며 매출 규모가 늘었다는 분석이다.

서남권은 소매업이 9.5% 증가하며 전체 6.7% 상승했다. 동남권도 소매업 상승세에 힘입어 4.4% 올랐고 동북권은 0.8% 증가했다.

반면 서북권은 유일하게 5.6% 감소했다. 소매업이 종합소매업, 의복·섬유·신발, 무점포소매업 부진으로 10.2% 감소했고 숙박·음식점업은 0.3% 증가하는데 그쳤다.

조달호 서울연구원 박사는 “서울시 소비경기지수가 명절 등 계절요인이 없음에도 5.7%의 높은 오름폭을 보였다”며 “백화점과 인터넷쇼핑 소비 증가가 주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