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내년 가격 인상 추진내년 초 공급가 7.7% 인상 예정…소비자가 100원 인상 전망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8.12.07 15:26
  • 수정 2018.12.07 16:51
  • 댓글 0
빙그레는 내년 초 바나나맛우유류(단지 용기 가공유 전 제품)의 가격 인상을 추진한다.(사진=빙그레 홈페이지 화면 캡처)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빙그레는 바나나맛우유류(단지 용기 가공유 전 제품)의 가격 인상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가격 인상 폭은 공급가 기준으로 7.7%이며 유통채널별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상 시기는 유통채널 별로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내년 1월 말에서 2월 초로 계획 중이다.

공급가가 오르면 소비자가도 편의점 기준 개당 1300원에서 1400원으로 인상될 전망이다.

한편 빙그레 바나나맛우유의 마지막 가격 인상은 지난 2013년으로 6년만에 가격이 오르게 된다.

빙그레 관계자는 “지난 기간 동안 여러 인상요인을 내부적으로 흡수해 왔으나 더 이상 감내할 수 없어 불가피하게 인상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