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인사이드
국내 면세점 매출 10개월만에 '15조 돌파'…사상 최대올해 연 매출 19조 돌파도 전망…‘다이공’ 및 외국인 관광객 증가영향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8.12.05 18:05
  • 수정 2018.12.05 18:23
  • 댓글 0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이 여행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올해 1~10월 국내 면세점 매출이 15조원을 넘어서며 연간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국 보따리상인 ‘다이공’과 함께 중국인 관광객을 비롯한 외국인 관광객도 회복세를 보인 영향으로 풀이됐다.

5일 국회 추경호 의원실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10월 국내 면세점 매출액은 15조713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한 해 매출인 14조4684억원보다도 1조2000억원 이상 많은 금액이다.

올해 월평균 매출은 1조5713억원으로 이 추세대로라면 올 한 해 국내 면세점 매출은 19조원에 육박하는 18조8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호텔롯데의 롯데면세점 소공점의 올 1~10월 매출은 3조4920억원으로 작년에 세웠던 단일 점포 역대 최대 연 매출 3조1619억원을 넘어섰다.

같은 기간 호텔신라의 신라면세점 서울점도 2조3866억원의 매출을 기록, 지난해 매출 2조1239억원을 뛰어 넘었다.

신세계면세점 명동점도 1조6608억원으로 작년 한 해 1조3510억원 매출을 앞질렀다.

이들 3개 점포가 국내 전체 면세점 매출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절반에 가까운 48%에 달한다.

용산에 있는 HDC신라의 신라아이파크면세점과 서울 잠실의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은 각각 9156억원과 8509억원의 매출을 기록 중으로 연 매출 1조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두산그룹이 동대문 두산타워에서 운영하는 두타면세점도 5748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 매출(4436억원)을 넘어섰다. 매출 점유율도 3.1%에서 3.7%로 높아졌다.

반면 한화갤러리아가 운영하는 갤러리아면세점63은 2941억원에 그쳐 전년 2.8%였던 매출 점유율이 10월 말 현재 1.9%로 떨어졌다.

이와 함께 중소·중견면세점의 고전은 여전했다.

광화문 인근에 있는 동화면세점은 국내 면세점 시장 점유율이 전년 2.2%에서 1.9%로 낮아진 2975억원의 매출을 기록 중이다.

하나투어의 에스엠면세점 서울점도 511억원의 매출로 점유율이 0.4%에서 0.3%로 낮아졌다.

제주 시내면세점은 매출 호조를 띠고 있다. 호텔신라 신제주면세점은 7174억원의 매출로 전년 매출(5792억원)을 넘어서 점유율을 4.0%에서 4.6%로 높였다. 롯데면세점 제주점은 전년 한 해 매출(4783억원)보다 1400억원 이상 많은 6192억원의 매출을 올려 점유율이 3.3%에서 3.9%로 높아졌다.

한국관광광사에 다르면 지난 10월까지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1% 증가한 1459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연간 외국인 관광객 수 최대치였던 2014년의 1420만 명을 10개월 만에 넘어선 수치다. 중국인 관광객은 1~10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0% 증가해 사상 최초로 연간 700만명을 돌파했다.

이에 국내 면세점 매출은 다이공의 대량 구매와 외국인 관광객 증가세로 당분간 호조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