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인사이드
[단독] 국세청, 주인 바뀐 'SK증권' 전격 세무조사지분 매각 과정 집중 살펴볼 듯…기업가치 하락 및 수익성 한계 까지 악재 겹쳐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12.04 11:30
  • 수정 2018.12.04 11:30
  • 댓글 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SK증권 본사.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국세청이 올해 SK그룹에서 떨어져나간 SK증권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4일 관련업계 및 SK증권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 11월 21일 서울 여의도 SK증권 본사에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 인력을 투입해 세무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번 조사는 2014년 이후 약 4년 만에 받는 세무조사로 정기 세무조사 성격이 짙은 것으로 보인다.

국세청은 올 초 SK증권의 주인이 바뀐 만큼 해당 지분 거래 관계에 대해 면밀히 살펴 볼 것으로 전해진다.

SK증권은 기존 대주주였던 SK가 보유 지분 10%를 매각하기 위해 지난해 8월 케이프컨소시엄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는 등 당사 지분 매각 절차를 진행하다 금융당국의 대주주 변경 승인 지연으로 한 차례 매각 작업에 실패했다.

이후 사모펀드운용사인 J&W파트너스에 지분을 매각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J&W파트너스는 지분 인수 이후 구주주들과 함께 1100억원의 유상증자에 나서면서 지분율을 18.97% 까지 끌어 올렸다.

SK증권 입장에선 이번 조사와 함께 지난해부터 이어진 매각 작업을 통해 기업 가치 하락 및 수익모델에 대한 난관에 부딪히고 있는 것도 부담이다.

실제로 매각 과정이 진행되면서 SK증권의 영업이익은 계속 감소 추세다. 3분기 SK증권은 영업손실 27억원을 기록하며 수익성이 악화됐다. 3분기 누적 영업이익도 76억원으로 전년 대비(288억원) 3분의 1수준으로 줄어들었다.

또한 현재 한국기업평가 등 국내 신용평가사 3곳은 모두 SK증권의 장단기신용등급을 하향검토 등급 감시 대상에 올려놓고 있다. 대주주가 SK에서 J&W파트너스로 바뀔 경우 모기업의 지원 여력이 약해질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향후 투자중개 및 IB부문에서의 시장 지위가 낮아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간 SK증권은 SK그룹의 회사채 인수, SK텔레콤의 단말기 할부채권 유동화 주관 등에서 상당한 수익을 거뒀다. 지난해 SK증권의 회사채 인수 금액 3조5170억원 중 40%는 SK그룹 계열의 물량이었다.

이와 관련 SK증권 관계자는 "2014년 이후 4년 만에 받는 정기세무조사다"라며 "특별한 사안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