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 스포츠 스포츠 Hot 이슈
SK, 두산 꺾고 8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V4 달성한동민 MVP 차지…두산 2년 연속 준우승 고배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8.11.13 14:59
  • 수정 2018.11.13 14:59
  • 댓글 0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우승 세리머니에서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네 번째 우승을 기념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SK 와이번스가 정규시즌 우승팀 두산 베어스를 물리치고 8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SK는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연장 13회까지 가는 혈투끝에 두산을 5-4로 꺾었다. 4승2패로 이번 한국시리즈 승부에 마침표를 찍는 승리였다.

이로써 SK는 2010년 이후 8년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2007년, 2008년, 2010년에 이어 구단 4번째 우승이다. 정규시즌 2위로 한국시리즈 정상에 선 것은 SK 구단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반면 두산은 정규시즌에서 2위 SK에 14.5경기나 앞서며 압도적인 우승을 차지하고도 한국시리즈 정상을 내줬다. 과거 2001년과 2015년 두 차례나 정규시즌 3위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뒤집기의 희생양이 됐다. 또한 2년 연속 준우승이라는 아쉬움을 삼켰다.

4-4 팽팽하던 승부의 균형을 깬 것은 한동민이었다. 한동민은 연장 13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유희관을 상대로 우중월 솔로포를 터뜨리며 팀에 결승점을 안겼다. 연장 13회말에는 '에이스' 김광현이 등판해 시속 150㎞ 넘는 강속구를 뿌리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한편 결승포를 쏘아올린 한동민은 기자단 투표 총 72표 중 30표를 획득, 한국시리즈 MVP 영예를 안았다.

김정희 기자  kjh1494868@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