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美 기준금리 동결…추후 점진적 인상 예고연준, 12월 금리인상 유력…올해 들어 4번째 인상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8.11.09 09:38
  • 수정 2018.11.09 09:38
  • 댓글 0
8일(현지시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사진=픽사베이)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8일(현지시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이틀간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개최한 연준은 이날 성명서에서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연준은 지난 9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으며, 현 금리는 2.00~2.25%이다. 연준은 그러나 추후 점진적으로 금리를 올릴 방침이다.

연준은 성명에서 "위원회는 연방기금금리 목표 범위의 점진적인 추가 인상이 경제활동의 지속적인 확장과 노동시장 호조, 물가상승 목표 등과 부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미 금융시장은 연준이 오는 12월 한 차례 더 금리를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다음달 금리를 올린다면 3, 6, 9월에 이어 올해 들어 4번째 금리 인상이 된다.

연준은 미 경제가 전체적으로 호조를 지속하는 것으로 판단했다.

연준은 "노동시장은 강세를 지속했고 경제활동은 높은 비율로 증가했으며, 실업률은 감소했고 가계지출은 강하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직전인 9월 회의 이후 성명에서도 동일한 표현이 사용됐다.

연준은 "경제전망 관련 리스크들은 대략적으로 균형을 이룬 것처럼 보인다"고 설명했고, 물가는 연준의 목표치인 2% 근처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