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펼치면 7.3인치'…'삼성 폴더블폰' 드디어 베일 벗었다3개앱 동시 구동 멀티태스킹 강점…전용 '원 UI'도 공개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11.08 09:24
  • 수정 2018.11.08 11:39
  • 댓글 0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이 SDC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그동안 무수한 추측을 낳았던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이 최초로 공개됐다. 공식적인 발표는 아니었지만 실물 제품과 함께 전용 UI도 함께 발표했다.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개발자콘퍼런스(SDC) 2018'에서 삼성 폴더블 스마트폰은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가 화면 18.54cm(7.3인치) 크기의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을 깜짝 공개했다.

그는 이날 오전 10시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SDC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던 도중 "모바일 디스플레이 기술의 미래"라고 말하며 재킷 안주머니에서 폴더블 스마트폰을 꺼내 보였다. 삼성전자가 언팩이 아닌 다른 행사에서 제품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습을 드러낸 '폴더블 스마트폰'은 예상과 달리 세로를 축으로 좌우로 안쪽으로 접는 디자인이었다. 좌우가 접힌 화면을 펼치면 화면크기가 18.54㎝(7.3인치)로 넓어진다. 접었을 때는 주머니에 쏙 들어가는 크기다. 접으면 바깥에 현재의 스마트폰과 같은 디스플레이가 작동한다.

삼성 폴더블 스마트폰은 화면이 7인치를 넘어가는 최초의 스마트폰이라는 점에서 '7인치 장벽을 깬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폴더블 스마트폰을 깜짝 공개만 하고 더 이상의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스펙의 세부사항이나 출시일정 등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개발자들을 위한 행사인만큼 폴더블 스마트폰에서 실현할 수 있는 새로운 사용자환경(UI)을 함께 고민하고 만들자는 취지에서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공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폴더블 스마트폰'이라는 용어 대신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이라고 강조했다.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스마트폰은 '멀티태스킹'을 지원한다. 펼친 화면에서 동시에 3개의 앱을 실행할 수 있다.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의 사용자환경 '원(One) UI'도 소개됐다. 가독성·접근성을 향상시킨 화면배치, 편리한 한손 조작 등에 초점을 맞췄다. 스마트폰 사용을 방해하는 요소를 최소화해 직관성을 높이려는 삼성전자의 의도가 '원UI'에 고스란히 묻어났다.

데니슨 상무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기 위해서 커버 윈도의 글래스를 대신할 새로운 소재, 수십만번 접었다 펼쳤다 해도 견디는 새로운 형태의 접착제 개발에 공을 들였다"며 "아울러 얇은 두께를 유지하기 위해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 두께도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강조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