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 스포츠 연예존 Hot 이슈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소속사 폭행 논란“소속 프로듀서에 폭행 당해…김창환 미디어라인 회장 알면서도 방조”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8.10.19 14:02
  • 수정 2018.10.19 14:02
  • 댓글 0
10대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이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가 프로듀서에게 감금 및 폭행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변호사회관 조영래홀에서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리더 이석철이 직접 참석해 폭행, 폭언 피해를 증언했다.

이날 이석철은 "우리는 지난 2015년 프로듀서 A씨로부터 지하 연습실, 녹음실 등에서 엎드려뻗쳐를 한 채로 엉덩이를 여러 차례 맞았다. '부모님께 말하면 죽인다'는 협박을 받았다. 이승현(17)은 A씨에게 감금을 당한 채로 폭행을 당해 머리가 터지고 허벅지와 엉덩이에 피멍이 들었다. 보컬 이은성(18) 역시 맞아서 피멍이 든 사실이 있다. 그러나 김창환 회장은 이를 목격하고도 제지하지 않고 방관했다. 이승현은 폭력 트라우마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며 울먹였다.

정지석 변호사는 지난 2015년 3월에 미디어라인 구 지하 연습실에서 최초 폭행이 이뤄졌으며 총 10 건의 폭행이 이뤄졌다고 증언했다. 이 과정에서 이승현이 심하게 부상을 입었으며, 현재 정신적 트라우마를 입고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석철은 "회사 내부 사정으로 프로듀서 A씨가 돌아온다는 소식을 들었다. 우리는 싫다고 회사에 건의를 했으나 복귀해도 우리와 접촉 없게 하겠다고 했지만 또 엎드려뻗쳐를 시키는 등 가혹행위가 있었다. 이후에도 회사에 계속 나왔다"하고 부연했다. 이어 "이승현이 이에 대해 김창환 회장에게 항의를 하자 그 자리에서 이승현을 퇴출시켰다"고 덧붙였다.

10대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이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소속사 총괄 프로듀서 김창환 회장과 프로듀서 A씨의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마지막으로 이석철은 "지난 4년 동안 무자비한 협박, 폭행을 당하고도 말하지 못한 이유는 이 꿈이 망가질까봐 두려워서다. 나도 이 악물고 맞았다. 주변에서 우리가 음악하는 걸 응원해주고 잘 되라고 메이저 시장에 보내줬는데… 그래서 말 못하고 우리끼리 담아두고 있었다. 팬들에게도 죄송하다"며 "앞으로 K팝 신에 인권유린, 아동학대가 없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해당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 18일 미디어라인 측은 "약 1년 4개월 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했다"며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드렸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 후로 재발은 없었고 더 이스트라이트는 꾸준히 활동을 이어 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지난 일이 불거지는 지금 상황을 맞게 됐다"며 "현재 해당 프로듀서는 본인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회사에 사의를 표명하여 수리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김창환 대표는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김정희 기자  kjh1494868@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