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플러스 골드존
CJ푸드빌, 신입사원들 '폐유 재활용 비누' 만들어 기부사회공헌활동 의미 되새기고 나눔 실천의 기회 마련하기 위한 자리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8.10.05 10:38
  • 수정 2018.10.05 11:14
  • 댓글 0
CJ푸드빌은 올해 상반기 입사한 신입사원들이 폐유로 비누를 만들어 사회취약계층에 기부하는 ‘CJ푸드빌리언 나눔활동’을 시행했다고 5일 밝혔다.(사진=CJ푸드빌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글로벌 외식문화기업 CJ푸드빌(대표 정성필)은 올해 상반기 입사한 신입사원들이 폐유로 비누를 만들어 사회취약계층에 기부하는 ‘CJ푸드빌리언 나눔활동’을 시행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나눔활동은 CJ푸드빌 구성원을 뜻하는 ‘CJ푸드빌리언’으로서 첫 발을 디딘 신입사원들에게 사회공헌의 의미를 되새기고 나눔 실천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했다.

지난 4일 신입사원들은 CJ푸드빌 을지로 사옥 교육장에 모여 총 4시간에 걸쳐 빕스 등 외식 매장에서 발생한 폐유 15kg을 사용해 재활용 비누 150여 개를 만들었다.

CJ푸드빌은 신입사원들이 손수 제작한 비누를 연말 ‘임직원 봉사활동 - 착한빵 나눔데이’를 통해 뚜레쥬르 나눔빵과 함께 지역 아동센터 및 방과후 아카데미에 전달할 예정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매장에서 음식을 만들고 난 후 발생한 폐유를 재활용해 비누로 만들고 이를 기부하는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환경 보호에 대한 관심을 더욱 높이고자 했다“며 “신입사원들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착한빵 나눔데이는 뚜레쥬르가 우리 농산물로 만든 ‘착한빵’이 2개 팔릴 때마다 나눔빵 1개씩 적립해 아동복지시설 등 사회취약계층에 기부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올해 8월까지 기부한 나눔빵은 누적 100만 개를 돌파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