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 스포츠 연예존 Hot 이슈
폭행 논란 구하라 "전 남자친구 사생활 동영상 협박"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8.10.04 12:00
  • 수정 2018.10.04 12:00
  • 댓글 0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지난달 18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전 남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로부터 사생활 동영상를 유출하겠다는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4일 한 연예 매체에 따르면 구하라는 전 남자친구 A씨가 지난달 구하라에게 사생활 동영상으로 협박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폭행사건이 있었던 과정에서 전 남자친구가 사생활 동영상을 구하라에게 보내 해당영상을 퍼뜨리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전해진다.

구하라는 지난달 27일 강남경찰서에 A씨를 강요, 협박,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 혐의로 고소한 상황이다.

앞서 A씨는 지난달 13일 새벽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신고 후 4일만인 17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뒤이어 구하라는 "쌍방폭행이었다"고 주장, A씨 조사 하루만인 18일 경찰에 출석했다.

현재 구하라 소속사 측은 해당 동영상에 대해서는 함구 하고 있는 상태며 변호인측에서 사생활 동영상 관련한 공식입장을 곧 발표할 계획이다.

김정희 기자  kjh1494868@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