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SK텔레콤,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5G 장비 공급업체로 선정보안 논란 화웨이 빠져…LG유플러스 제외 화웨이 장비 채택 안할 듯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09.14 12:18
  • 수정 2018.09.14 12:18
  • 댓글 0
SK텔레콤과 삼성전자 연구원들이 삼성전자 5G연구소에서 '5G 전용 교환기'의 기술과 장비 성능을 시험해보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SK텔레콤이 통신 3사 가운데 가장 먼저 5G 장비 공급업체를 선정했다. 그동안 보안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던 화웨이는 공급업체에서 제외됐다.

14일 SK텔레콤은 세계 최고 수준의 5G 품질 구현과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3사를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세계적으로 치열하게 전개되는 5G 주도권 경쟁 상황에서 장비 공급 3사가 관련 기술을 선도하고 생태계 활성화에 필요한 역량을 갖추었다고 평가했으며, 투자 비용 등 재무적 요소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전했다.

SK텔레콤 측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만큼, 계약 등 남은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세계 최고 품질의 5G 상용망 구축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G 상용화를 앞두고 국내 5G 장비 규모만 20조원에 달하는 만큼 업계에서는 이번 5G 선정에 관심이 쏠렸다. 업계에서는 LTE시절부터 화웨이 장비를 사용해왔던 LG유플러스를 제외하고는 사실상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업체는 없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번 SK텔레콤의 장비 공급업체 선정을 시작으로 KT, LG유플러스도 순차적으로 장비 업체 선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내 통신업계는 연내 일부 지역에 한해 제한적 5G 상용화를 추진하고 내년 스마트폰 5G 상용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