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인사이드
[단독] 국세청, 윤재승 회장 '욕설 논란' 대웅제약 세무조사계열사 통한 일감몰아주기 의혹 등 악재 잇달아 '사면초가'
  • 김석 기자
  • 입력 2018.09.12 13:08
  • 수정 2018.09.12 16:00
  • 댓글 0
국세청이 최근 오너의 갑질 논란이 불거진 대웅제약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 서울 강남구 대웅제약 본사.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석 · 한우영 기자] 국세청이 최근 오너의 갑질 논란이 불거진 대웅제약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12일 대웅제약 및 사정당국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 11일 서울 강남구 대웅제약 본사에 중부지방국세청 조사1국 인력을 투입, 세무조사에 돌입했다.

이번 세무조사는 지난 2014년 이후 4년 만에 받는 정기조사다. 시기상으로 정기 세무조사 성격이 짙지만 최근 윤재승 회장의 욕 논란이 불거지면서 각종 악재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실시되는 조사라 대웅제약 입장에선 부담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

가장 큰 악재는 대웅제약 윤 회장의 욕설논란이다. 윤 회장은 지난달 말 언론을 통해 불거진 욕설 및 갑질 논란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윤 회장은 전‧현직 직원들에게 폭언을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회장은 논란이 불거지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상태로 대웅제약은 현재 전승호·윤재춘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문제는 욕설논란을 시작으로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등 각종 의혹들이 불거져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윤 회장은 현재 지주회사인 ㈜대웅을 통해 핵심 계열사인 대웅제약 등을 지배하고 있다. 이들 회사 외에도 윤 회장은 개인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알짜 비상장 계열사들이 적지 않다. 

디엔컴퍼니와 블루넷, 이지메디컴, 인성TSS, 인성정보, 아이스콘 등의 최대주주가 윤 회장이기 때문이다. 엠서클과 인성디지털, 아이넷뱅크 등 손자회사까지 포함할 경우 윤 회장이 실질적으로 거느린 비상장사만 15개에 이른다.

일각에서 윤 회장이 그룹의 영향력 확대를 위해 비상장 계열사를 활용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국세청도 이번 조사에서 해당 계열사들과의 관계를 면밀히 살펴 볼 것으로 전해진다.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탈락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4월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에 대한 개정안을 마련하면서 사회적 기준과 윤리적 기준을 추가했다. 상법상 등기이사나 감사를 맡고 있는 자가 횡령, 배임, 주가조작, 폭행, 폭언, 성범죄 등을 저질러 벌금형 이상을 선고받으면 혁신형 제약기업 재인증을 제한하거나 즉시 취소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미친 XX"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 막말 논란. (사진=YTN 뉴스 캡처)

윤 회장의 욕설 파문도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취소 사유에 포함된다.

혁신형 제약기업이 되면 건강보험에서 정하는 약품 가격을 우대한다. 가령 새로 건보에 등재하는 복제약(개량 신약 복합제 포함)의 가격을 오리지널 약의 68%(일반기업은 59.5%)로 우대한다. 이를 포함해 여섯 가지 약가 우대를 받는다. R&D 우대, 연구인력개발비용 법인세액 공제 등의 세제 지원, 연구시설 건축 규제 완화, 수출용 약품 해외임상 비용 융자 등 정책자금 융자, 전문연구요원 병역특례지정 등의 혜택을 받는다.

만약 대웅제약이 이번 논란으로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이 취소될 경우 입는 타격은 매우 클 것으로 전망되는 이유다.

이밖에도 지난 달 초에는 울산의 한 병원에 지속적인 리베이트를 벌인 사실이 적발되기도 했다. 우선 개인 영업사원의 일탈로 마무리 되면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완전히 자유롭진 못한 실정이다.

과세 규모에도 관심이 쏠린다. 최근 불거진 논란들이 모두 확인될 경우 적잖은 추징금이 부과될 것으로 보인다. 대웅제약은 직전 조사인 2014년 조사에서 법인세 추징금 약 124억원을 부과 받은 바 있다.

이와 관련 대웅제약 관계자는 "현재 국세청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며 "2014년 이후 4년만에 받는 정기세무조사로 특별한 내용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을 아꼈다.

김석 기자  zero_1977@naver.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