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금융위-보험업계, 자동차 보험료 인상 놓고 충돌손해율 악화 탓 보험료 평균 3~4% 인상…소비자 불만 우려↑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8.08.08 18:15
  • 수정 2018.08.08 18:15
  • 댓글 0
보험업계가 자동차 보험료 인상 검토에 나서자 금융당국이 제동을 걸었다. 보험사들이 자동차보험 인상에 나설 경우 물가지수 상승에 영향을 미쳐 소비자 불만이 커질 것을 우려해 선제 대응에 나선 것이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보험업계가 자동차 보험료 인상 검토에 나서자 금융당국이 제동을 걸었다. 보험사들이 자동차보험 인상에 나설 경우 물가지수 상승에 영향을 미쳐 소비자 불만이 커질 것을 우려해 선제 대응에 나선 것이다.

8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시장 자율성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동차 보험료 인상 관련 인상 요인 및 반영시기, 방식 등에 대해서 보험업계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손해보험사들은 자동차보험 손해율 악화로 보험료를 3~4% 인상 계획을 내놨다. 일부 손보사는 최근 정비요금 인상과 폭염 등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상승하자 인상 시기와 폭 검토에 착수했다.

실제 올해 1분기 국내 손보사의 자동차보험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 907억원 흑자에서 483억원 적자로 전환됐다. 손해율도 지난해 1분기 78.2%에서 올해 1분기에는 82.6%로 악화됐다.

업계는 올해 7월 폭염 등 영향으로 교통사고가 급증한 만큼 손해율 상승으로 적자폭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문제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자동차 보험료 인상이 서민 생활에 밀접한 관계가 있는 만큼 업계와 협의하겠다고 제동을 걸면서부터다.

업계는 금융당국이 보험료 상승율에 가이드라인을 내놓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금융당국은 2015년 보험사 상품개발 관련 사전신고 규제를 사후보고로 전환하고 보험료 결정도 감독당국이 개입하지 못하도록 하는 등 보험료 결정권을 업계에 일임한 바 있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