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플러스 골드존
현대제철 대학생 봉사단 '해피예스', 10년째 한결같은 봉사올해로 10기 맞아…지난해 시작한 안전한 손수레 제작 봉사 이어가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08.07 09:43
  • 수정 2018.08.07 09:43
  • 댓글 0
현대제철 대학생 봉사단 '해피예스'가 지난 2일 자신들이 만든 안전한 손수레와 함께 기념 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현대제철 대학생 봉사단 ‘해피예스’가 올해로 10년째를 맞아 봉사단 100명이 지난 1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용인 써닝리더십센터에서 오리엔테이션 및 발대식을 가지며 본격적인 봉사활동 시작을 알렸다.

해피예스는 '봉사는 나의 행복(Happy)이며 주변의 어려움을 돕는데 주저 없이 예스(YES)라고 하며 달려간다'는 모토 아래 지난 2009년 1기 발족을 시작으로 올해 10년째 쉼 없이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역사회 및 이웃에 대한 대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나눔 실천을 위해 출범한 해피예스는 매년 전국 각지에서 수많은 대학생들이 지원할 만큼 대학사회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해피예스는 정기적으로 사회적 문제 및 이슈를 근거로 봉사활동 컨셉을 정해 운영하는데,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폐지 수거 어르신을 위한 안전한 손수레 제작 봉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지난해 9기 봉사단원들이 직접 제작한 손수레 100대를 각 지자체의 폐지 수집 노인들에게 제공했지만 아직 필요로 하는 어른들이 더 많다는 판단에서다.

올해는 지난해 제공한 손수레를 사용한 것에 대해 모니터링을 실시, 지역별·사용자에 따라 다른 니즈를 최대한 반영해 제작할 예정이다.

봉사단은 오리엔테이션 기간 동안 20대의 손수레를 제작해 순천시 9개 읍면동의 어르신들께 전달했다.

또 오리엔테이션 기간 동안 봉사단은 조별로 실시할 자율 봉사활동도 기획했다.

자율 봉사활동은 폐지 수집 어르신 돕기, 인식 개선 캠페인 등 손수레 제작과 관련된 내용들을 지역별로 나눠 진행할 예정이다.

봉사단원 김현지(해피예스 10기, 한국외국어대 4학년) 씨는 "우리가 직접 만든 안전한 노랑손수레가 폐지 줍는 어르신께 바로 전달돼 사용된다고 하니 굉장히 뿌듯하다"며 "5개월이라는 짧은 기간이지만 모든 할동에 열정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