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인사이드
진로, 전 세계 증류수 '판매 1위'…롯데 처음처럼 7위 올라‘좋은데이’는 10위…IWSR “한국 소주 시장 너무 거대해”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8.07.09 17:50
  • 수정 2018.07.09 18:48
  • 댓글 0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참이슬이 진열되어 있다.(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국내 주류 제조업체 하이트진로의 대표 소주 브랜드인 ‘진로’가 지난해 전 세계 증류주(蒸留酒) 브랜드 가운데 가장 많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롯데주류의 ‘처음처럼’과 무학의 ‘좋은데이’도 각각 전 세계 판매량 7위와 10위에 올라 전 세계 10대 증류주 가운데 한국 소주 브랜드 3개가 포함됐다.

지난 3일(현지시간) 영국의 주류시장 분석업체 IWSR에 따르면 지난해 진로 소주는 9리터(ℓ) 병을 기준으로 7591만개가 팔려 전 세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직전년과 비교해 판매량이 0.8% 증가하면서 2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판매량 2위는 태국 ‘타이 베버리지’의 ‘루앙 카오’(Ruang Khao)로 지난해 3175만개가 팔렸다. 판매량에서는 진로와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롯데주류 처음처럼은 지난해 2555만개가 팔려 판매량 7위를 기록했다. 직전년과 비교해 판매량은 2.2%가 늘어났지만 순위는 5위에서 두 계단 떨어졌다. 무학의 좋은데이는 1855만개 팔려 판매실적 10위에 올랐다.

이들 소주는 고농도 알코올에 다시 물과 감미료 등을 타는 ‘희석식 소주’로 엄밀한 의미의 증류주는 아니다. 하지만 제조 과정에 곡물을 발효하고 증류하는 작업이 들어가기 때문에 IWSR은 한국의 희석식 소주도 증류주군에 포함했다.

이 밖에 보드카 ‘스미노프’(6위)와 스카치 위스키 ‘조니워커’(13위)가 판매량 상위권에 올랐다.

IWSR 측은 한국의 소주 시장이 너무 거대해 진로보다 뒤처진 브랜드들도 세계 10위권 내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