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국세청, '통행세 논란' 정의선 사돈기업 삼표 세무조사현대글로비스 통행세 논란에 세무조사 시기도 겹쳐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07.09 16:11
  • 수정 2018.07.09 16:11
  • 댓글 0
서울 풍납동 삼표산업 공장.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국세청이 삼표그룹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조사대상은 삼표그룹의 지주사인 (주)삼표와 삼표산업이다.

9일 삼표그룹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 6월 초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 인력을 종로구 삼표 본사에 투입해 세무조사를 착수했다.

이번 조사는 2012년 삼표그룹 전반에 대한 세무조사 이후 6년 만에 이뤄지는 조사다. 삼표산업은 2013년 레미콘 분야를 물적 분할해 설립 된 이후 처음으로 받는 조사다.

업계에서는 삼표그룹은 지난해 불거진 현대차그룹 일감몰아주기 당사자로 논란이 된 바 있어 어느 때 보다 강도 높은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삼표는 정도원 사장이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의 장인으로서, 현대차그룹과 ‘사돈’ 관계에 있다. 여기에 현대글로비스와 삼표는 실질적인 역할이 없는데도 현대제철의 석회석 공급구조에 끼어들어 통행세를 챙겼다는 의혹이 불거진바 있다.

앞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의 사돈 기업인 삼표가 통행세를 받는 것에 대해서 엄밀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또한 공정위는 올해 들어 비상장 회사의 통행세와 관련해 강도 높은 조사를 예고하고 있다. 실제로 최근 LS그룹의 통행세와 관련해 수백억대 광징금과 함께 오너일가를 포함한 임직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공교롭게도 국세청이 정의선 부회장이 최대주주로 있는 현대글로비스에 대한 세무조사를 착수하면서 이들 사돈기업과의 거래 내용에 대해서 면밀히 살펴볼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삼표 관계자는 "현재 국세청 세무조사 진행중이다"라며 "2012년 이후 6년만에 받는 세무조사이자 정기세무조사로 특이한 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