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통신
LG전자, 英 '첼시 플라워쇼' 참가…친환경 주방 구현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8.05.22 11:52
  • 수정 2018.05.22 11:52
  • 댓글 0
LG전자는 오는 26일(현지시각)까지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첼시 플라워쇼(Chelsea Flower Show)’에 참가해 친환경 정원인 ‘LG 에코시티(LG Eco City)’를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LG전자는 오는 26일(현지시각)까지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첼시 플라워쇼(Chelsea Flower Show)’에 참가해 친환경 정원인 ‘LG 에코시티(LG Eco City)’를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LG 에코시티는 LG전자가 조경건축가인 황혜정 작가와 함께 조성한 신개념 정원이다. 이탈리아 명품 주방가구 브랜드 ‘보피(Boffi)’와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제품으로 꾸몄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씽큐 스피커,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도 대기 오염을 줄이는 식물과 함께 전시했다. 공기정화 효과가 탁월한 틸란드시아, 네프로네피스, 아이비 등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도록 꾸몄다.

관람객은 전략 스마트폰 ‘LG G7 씽큐(ThinQ)’로 사물인터넷(IoT) 센서가 감지하는 공기 질 상태를 확인하고 공기청정기의 풍량도 조절할 수 있다.

고효율 태양광 모듈인 ‘네온2 블랙’을 설치해 태양광 에너지를 식물 성장에 활용하는 기술도 선보였다.

LG전자는 지난 2016년 첼시 플라워쇼에 황혜정 작가와 함께 ‘LG 시그니처 스마트 가든’을 출품해 2위에 해당하는 실버 길트 메달을 받기도 했다.

영국왕립원예학회(RHS)가 주관하는 첼시 플라워쇼는 매년 17만명 이상 관람객이 방문하는 세계적인 꽃박람회다.

황 작가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대기오염이 심각해지고 있어 IT 기술과 접목한 도심 속 친환경 정원을 솔루션으로 제시했다”며 “LG전자의 다양한 제품군과 기술력, 수준 높은 디자인이 잘 들어 맞았다”고 했다.

한창희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은 “고객들이 LG만의 혁신적인 제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프리미엄 마케팅 활동을 계속 전개하겠다”고 했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