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통신
삼성전자, 갤럭시S7 출고가 49만원대…LG G7씽큐 예판 하루만공시·추가지원금 혜택 받을 시 30만원 내에 단말기 구매 가능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8.05.13 16:43
  • 수정 2018.05.13 16:43
  • 댓글 0
갤럭시S7.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7'의 출고가가 49만원대로 급격히 낮아졌다. 여기에서 공시지원금과 추가지원금 등 혜택을 받을 시엔 26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갤럭시S8은 공시지원금이 올라 40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LG전자의 신규 전략 스마트폰 'LG G7씽큐' 예약판매가 시작된 지 하루만에 일이다.

KT는 지난 12일부터 갤럭시S7(32GB)의 출고가를 기존 69만9600원에서 49만5000원으로 20만4600원 내렸다. 이는 2년 약정·6만원대 요금제 기준으로, 공시지원금 20만원과 추가지원금 3만원을 받으면 26만5000원에 단말기를 구매할 수 있다.

SK텔레콤역시 이달 12일부터 갤럭시S8(64GB)의 공시지원금을 기존 19만원에서 34만원으로 15만원 올렸다. 출고가는 79만9700원으로 동일하지만, 공시지원금 34만원과 추가지원금 5만1000원을 지원받으면 40만87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갤럭시S8플러스(64GB)도 지원금이 올랐다. 출고가 89만9800원에 총 지원금 39만1000원을 받아 50만8800원에 구매 가능하다.

한편 LG G7은 11일 예약판매를 시작했다. G7 씽큐(저장용량 64GB) 출고가는 89만8700원, G7 씽큐 플러스(128GB)는 97만6800원이다. 2년 약정 6만원대 요금제 기준, 지원금 13만5000원이 나온다. 여기에 추가지원금 2만200원을 더하면 74만3500원에 구매 가능하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