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Hot 이슈
法,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에 징역 5년 벌금 200억 선고공범인 동생 이희문도 실형…징역 2년6개월 벌금 선고유예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8.04.26 16:34
  • 수정 2018.04.26 18:40
  • 댓글 0
법원이 일명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32)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법원이 일명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32)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26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 11부(부장판사 심규홍)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씨에게 징역 5년 및 벌금 200억원, 추징금 130억5500만원을 선고했다.

또 이 씨와 함께 미인가 투자자문사를 운용하는 등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동생 이희문(30)씨에게도 징역 2년6개월 및 벌금 100억원을 선고했다. 단 그의 벌금은 선고유예됐다.

재판부는 "이희진씨는 한국경제TV에 소속된 증권 전문가로서 회원들의 깊은 신뢰를 이용하고 블로그를 통해 비상장 주식 매매를 추천했다"며 "동생, 친구, 어머니를 통해 회사를 설립해 거래를 숨기는 등 매우 조직적이고 계획적으로 범행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 씨는 비상장 주식 투자 경험이 많지 않고 그로 인해 특별히 큰 수익을 올린 사실이 없는데도 자신을 비상장 주식 투자 전문가로 착각하게 했다. 회원들은 이 씨의 주식 추천을 신뢰했다"며 "이 씨는 최고급 승용차를 여러 대 소유했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그중 한 대만 소유했고 나머지는 리스였다. 이 같은 홍보는 범행 수단으로 사용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들은 2014년 7월부터 2016년 8월까지 금융위원회로부터 금융투자업 인가를 받지 않은 투자매매회사를 설립한 뒤 비상장주식 1700억원을 매매해 시세차익 약 130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뿐만 아니라 2014년 12월부터 2016년 9월까지 특정 비상장주식을 지목하며 허위·과장 정보를 퍼뜨리고 204명의 투자자에게 투자를 유도해 251억원 상당의 손실을 보게 한 혐의다. 

김정희 기자  kjh1494868@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