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인사이드
SK하이닉스, 최태원 회장 공들인 도시바 인수…中 변수에 '초조'中 반독점 심사 승인 연기 장기화…중미 무역분쟁까지 얽혀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04.16 18:26
  • 수정 2018.04.16 18:26
  • 댓글 0
일본 도시바의 반도체사업부문 매각이 중국의 독점금지법(반독점) 심사 승인 지연으로 2차 마감 시한을 넘기는 등 장기화 되고 있다. (이미지=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일본 도시바의 반도체사업부문 매각이 중국의 독점금지법(반독점) 심사 승인 지연으로 2차 마감 시한을 넘기는 등 장기화 되고 있다.

16일 반도체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 사모펀드 베인캐피털이 주도하는 특수목적법인 '판게아(Pangea)'는 지난 13일까지 중국 반독점 당국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 중국 정부 승인 이후 계약을 마무리하는 데까지 2∼3주가량 걸리는 것을 고려하면 이번 인수·합병(M&A)의 2차 마감 시한인 다음 달 1일까지 마무리하기가 힘들어졌다.

앞서 판게아는 중국의 반독점 심사 승인을 받지 못해 지난달 31일로 예정된 매각 기한을 결국 넘겼다. 두 차례 매각 마감시한을 넘기면서 업계에서는 한미일 연합에 소속된 SK하이닉스 에 미칠 여파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해 9월 도시바 본사와 계약을 체결한 한미일 연합은 애초 올해 3월 말까지 도시바메모리 인수를 마무리 짓는 것이 목표였다. 이를 위해서는 반도체 수급이 많은 주요 8개국에서 반독점 심사를 받아야 하는데, 최종 관문인 중국 당국의 심사만 중단된 상태다. 한국과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브라질, 필리핀, 대만 등 7개국은 도시바 메모리 매각안을 승인했다.

문제는 반도체 굴기에 나선 중국 정부가 자국 낸드플래시 사업 성장의 방해가 되는 한미일 연합의 도시바 메모리 인수를 앞으로도 승인해줄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점이다. 또한 최근 중국과 미국의 무역전쟁이 확산되는 점도 부정적 요인이다.

중국 심사 지연이 장기화되면서 도시바 메모리 매각을 철회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도시바는 대외적으로는 일단 매각을 계속해서 진행할 의사를 나타냈지만, 당장 매각 대금이 필요했던 1년 전과 비교하면 온도 차이가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만에 하나 한미일 연합의 도시바 인수가 무산될 경우 도시바 메모리 인수를 계기로 낸드플래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려던 SK하이닉스의 계획에도 차질이 생길 수도 있다.

반면 SK하이닉스는 이렇다 할 동요 없이 차분하게 상황을 관망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베인캐피털이 인수를 위해 세운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3950억엔(약 4조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간접 참여했다. 10년 동안 15% 넘는 지분을 취득할 수 없으며 도시바 메모리의 기밀정보에도 접근할 수 없다는 조건이 붙어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