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황창규 KT 회장, 정치자금 위반 혐의…결국 경찰 소환기부 목적·관여 수준 등 집중 조사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04.16 10:02
  • 수정 2018.04.16 10:02
  • 댓글 0
경찰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황창규 KT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경찰이 일명 '상품권깡' 방식으로 국회의원들에게 기부금을 전달해 의혹을 받고 있는 황창규 KT 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황창규 회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17일 오전 10시 본청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KT가 법인자금으로 국회의원 약 90명에게 총 4억3000만원을 불법 후원한 혐의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이번 소한 조사를 통해 후원 과정에서 황 회장이 지시하거나 보고받는 등 관여한 사실도 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한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를 시작했다. KT가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사는 것처럼 꾸며 결제한 뒤 현금을 받는 '상품권깡' 방식으로 국회의원에게 기부금을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월과 2월 경찰청 지수대는 KT 분당 본사와 광화문지사, KT커머스와 상품권 판매업체 A상사 등 총 5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관련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하기도 했다.

경찰은 KT 관련 현안을 다루는 국회 정무위원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현 과학통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기부금이 집중됐다고 보고 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