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삼성전자, 이사회 구성원 사내이사 배제…독립성 강화사외이사추천위원회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04.13 14:43
  • 수정 2018.04.13 14:43
  • 댓글 0
삼성전자가 이사회 구성에 있어 사내이사를 배제하고 이사회 독립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회장이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5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삼성전자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삼성전자가 이사회 구성에 있어 사내이사를 철저히 배제하고 이사회 독립성을 강화한다. 이사회 의장 역시 대표이사와 분리하고 경영위원회를 포함한 산하 6개 위원회 중 어디에도 속하지 않게 해 각 위원회의 권한도 대폭 강화했다.

삼성전자는 13일 이사회 내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사내이사를 제외한 사외이사 3명으로 구성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기존의 김한중 전 연세대 총장이 위원장, 권오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 이병기 서울대 교수,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 등 사내이사 1명과 사외이사 3명으로 구성돼 있던 사외이사후보 추천위에서 유일한 사내이사였던 권 회장을 제외하기로 했다.

권 회장이 빠진 자리에는 김종훈 키위모바일 회장, 박병국 서울대 교수 등이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에 들어갔다.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관련 법령과 정관 및 이사회 규정에 의거해 회사의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하기 위해 구성된 '이사회 내 위원회'다. 사외이사 후보에 대해 회사에 대한 독립성 여부, 글로벌 기업의 이사에 걸맞는 역량 등을 검증하여 이사회에 추천하는 역할을 한다. 이사회는 사추위가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중에서만 사외이사 후보를 최종 결정하고 주주총회에서 최종 결의를 받도록 함으로써 사외이사 후보 선임에 대한 회사 경영진의 영향력을 최소화한다.

또한 삼성전자는 이사회 의장인 이상훈 사장(전 삼성전자 CFO)은 의장직만 맡고 산하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비롯한 경영위원회 등 산하 6개 위원회에서 모두 빠진다.

사내이사들은 경영위원회에만 참석하고 감사위원회, 내부거래위원회, 보상위원회, 거버넌스위원회 등에서 빠진다. 경영위원회를 제외한 모든 위원회에는 사외이사들만 위원으로 활동해 이사회의 독립성을 확보한다.

회사의 중장기 경영방침과 경영전략, 주요 시설투자, 해외업체와의 협력 등을 결정하는 경영위원회는 김기남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장(사장)이 위원장을 맡고 김현석 소비자가전(CE) 부문장(사장), 고동진 IT모바일(IM) 부문장(사장)이 위원으로 의사결정을 한다. 사내이사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어느 위원회에도 속하지 않았다.

삼성그룹의 핵심인 삼성전자가 이사회의 경영 투명성을 강화 하면서 조만간 계열사 전체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물산 역시 사외이사 추천에 있어 사내이사들을 배제하면서 이사회의 투명성을 강화하고 있다. 김신 삼성물산 사장이 빠지면서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 이현수 서울대 건축학과 교수, 필립코쉐 전 GE 최고생산성책임자(CPO) 등 사외이사 3명이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맡았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