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플러스 골드존
삼성생명, '사람, 사랑 세로토닌 드럼클럽' 창단식 개최타악 연주 통해 청소년 정서 순화, 성장 도와…전국 230개 중학교로 확대
  • 김석 기자
  • 입력 2018.04.12 18:07
  • 수정 2018.04.12 18:08
  • 댓글 0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왼쪽)이 12일 서울 서초구 삼성금융캠퍼스에서 열린 '2018년 사람, 사랑 세로토닌 드럼클럽' 창단식에서 이시형 사단법인 세로토닌문화원장에게 창단 지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삼성생명 제공)

[미래경제 김석 기자] 삼성생명과 사단법인 세로토닌문화는 12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삼성금융캠퍼스에서 이시형 (사)세로토닌문화 원장, 문용린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사람,사랑 세로토닌 드럼클럽' 창단식을 개최했다.

'사람,사랑 세로토닌 드럼클럽'은 북을 두드리는 타악 연주를 통해 청소년들의 정서 순화 및 건전한 성장을 지원할 목적으로, 삼성생명이 2011년부터 시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2011년 42개 중학교에 드럼클럽이 창단된 이후, 올해 12개 학교가 추가되면서 전국 230개 중학교가 드럼클럽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사람,사랑 세로토닌 드럼클럽’은 삼성생명 임직원들이 청소년을 응원하는 마음에서 자발적으로 기부하는 '임직원 하트펀드'를 재원으로 하기 때문에 그 의의가 더 남다르다.

12일 서울 서초구 삼성금융캠퍼스에서 열린 「2018년 사람, 사랑 세로토닌 드럼클럽」 창단식에서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과 이시형 사단법인 세로토닌문화원장, 문용린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 그리고 전국 드럼클럼 창단학교 교사 및 학생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생명)

이날 행사는 올해 새롭게 창단한 12개 중학교의 교장, 학부모, 학생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드럼클럽 사업소개 ▲삼성생명 임직원들의 기부금 전달식 ▲드럼클럽 창단증서 전달식 등으로 꾸며졌다.

올해는 드럼클럽 출신 졸업생들이 선배로서 창단학교 안내부터 특별 북 공연까지 함께 했다. 공식행사에 이어 드럼클럽 출신 대학생 선배들이 멘토로 참석해 활동 경험담 등을 공유하고 후배들을 응원하는 '멘토링'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돼 많은 호응을 받았다.

그 밖에도 삼성생명은 '사람,사랑 세로토닌 드럼클럽' 청소년들의 진로 탐색을 돕는 '멘토데이', 한 해 동안 열심히 연습한 실력을 서로 견줘 보는 '드럼클럽 페스티벌' 등 다양한 연중 행사를 개최해 드럼클럽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임직원들의 후원과 응원을 밑거름 삼아 드럼클럽 중학생들이 큰 꿈을 만들어 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석 기자  zero_1977@naver.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