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 스포츠 연예존 Hot 이슈
김생민, 10년전 성추행 미투 논란 "모든 것이 내 잘못"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8.04.02 17:47
  • 수정 2018.04.02 17:47
  • 댓글 0
방송인 김생민이 10년 전 방송사 스태프를 성추행 했던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방송인 김생민이 10년 전 방송사 스태프에 대한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2일 김생민은 소속사 SM C&C를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시켜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10년 전, 출연 중이었던 프로그램의 회식 자리에서 잘못된 행동을 했습니다"고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 "그 당시 상대방이 상처를 받았다고 인지하지 못했고 최근에서야 피해사실을 전해 듣게 되었습니다. 너무 많이 늦었다는 것을 알지만 그 분을 직접 만나 뵙고 과거 부끄럽고, 부족했던 제 자신의 행동에 대해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죄 드렸습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생민은 "저의 부족한 행동으로 인해 상처 받으셨을 그 분을 생각하면 너무 마음이 무겁고 죄송한 마음뿐 입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깊이 사과 드립니다. 모든 것이 다 제 잘못입니다"고 했다.

이날 한 매체는 김생민이 10년 전 한 방송사 스태프를 회식자리에서 성추행했으며, 최근 이에 대해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김생민은 20여 년의 무명생활을 딛고 지난해 KBS '김생민의 영수증'을 통해 전성기를 맞은 스타다. 이후 방송계의 가장 핫한 인물로 급부상해 다수의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만큼 이번 성추행 의혹의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김생민이 출연 중인 여러 프로그램의 방송사들도 대책을 논의 중이다. 향후 출연 여부, 방송 편집 여부가 달린 일인만큼 제작진도 비상 상황이다.

한편 1992년 KBS 특채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김생민은 '짠돌이' 이미지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현재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그는 KBS 2TV '연예가중계', '김생민의 영수증',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출발 비디오 여행', tvN '짠내투어' 등에 출연하고 있다.

김정희 기자  kjh1494868@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