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통신
LG전자 'LG 그램' 국내 누적 판매량 100만대 돌파…3년새 3배↑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8.02.22 14:31
  • 수정 2018.02.22 14:31
  • 댓글 0
LG전자‘LG 그램’의 한국 누적 판매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LG전자‘LG 그램’의 한국 누적 판매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

LG 그램은 출시 첫해인 2014년 12만5000대 팔렸고, 지난해엔 연간 판매량 35만대를 넘겼다. 이로써 3년 만에 판매량이 3배로 늘어난 셈이다.

LG 그램의 인기가 치솟으면서 가볍고 얇은 노트북 제품군의 판매 비중도 크게 늘었다. LG 그램 출시 이전인 2013년엔 30% 이하였으나 작년엔 70%로 급증했다.

LG전자 관계자는 “고객의 요구를 꾸준히 파악, 소비자가 휴대성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에 주목했다”며 “LG디스플레이, LG화학 등 그룹사와 협업해 1㎏ 미만 노트북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LG 그램은 세계 기네스 협회로부터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노트북’ 인증을 받았으며, 종이로 만든 제품과 실제 제품 무게를 비교하는 동영상을 제작해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작년엔 최대 24시간 사용 가능하도록 배터리 성능을 개선해 역대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LG전자는 올해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및 주기억장치(RAM·램)를 추가로 달 수 있고, 한 번 충전으로 최대 31시간 동안 쓸 수 있는 LG 그램을 출시했다.

특히 ‘밀리터리 스펙’으로 알려진 미국 국방성 신뢰성 테스트 7개 항목을 통과해 내구성도 입증했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