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인사이드
한화, 주총 분산개최·전자투표제 권고…"주주 권리 보호"슈퍼 주총데이 피해 분산 개최…전자투표제로 소액주주 참여도 제고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8.02.12 17:11
  • 수정 2018.02.12 17:56
  • 댓글 0
서울 중구 장교동에 위치한 한화그룹 본사.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한화그룹이 그룹내 상장계열사의 주총을 분산개최하고 전자투표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12일 한화는 그룹 내 경영자문기구인 경영조정위원회가 최근 회의를 열어 주주 권리 보호와 주총 활성화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을 계열사에 적극 권고했다고 밝혔다.

각 계열사 이사회는 경영조정위원회의 권고를 기반으로 이사회 결의를 통해 개별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한화, 한화케미칼, 한화생명보험, 한화손해보험, 한화투자증권,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한화테크윈 등 7개 상장 계열사들은 슈퍼 주총데이로 불리는 3월 하순을 피해 주총 날짜를 정할 예정이다.

다만 시큐리티사업 부문 분할과 관련해 이미 다음달 23일로 예고한 한화테크윈의 주총은 예정대로 열린다.

경영조정위원회는 개인투자자 참여 활성화와 소액주주의 주총참여를 끌어올리고 주주권리 강화를 위해 상장 계열사들의 적극적인 전자투표제 도입을 권고했다. ㈜한화, 한화케미칼, 한화테크윈, 한화투자증권 등 4개사는 2017년에 이미 전자투표제를 도입한 바 있다.

전자투표제는 주주총회가 개최될 때 주주들이 외부에서 인터넷으로 접속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는 제도다.

한편 한화그룹은 주요 경영사항을 협의하고 계열사 간 이해관계를 조정하기 위해 2013년부터 그룹 경영자문기구인 경영조정위원회(이하 경조위)를 운영하고 있다. 경조위는 대규모 신규 투자, 계열사간 사업 조정 등 그룹 중요 사항에 대한 경영자문 등을 목적으로 매주 정기적으로 열린다.

경조위는 그룹 경영기획실장인 금춘수 부회장이 의장을 맡고 있으며 차남규 부회장(금융부문)과 김창범 부회장(유화·에너지), 이태종 대표(방산·제조), 최광호 대표(건설·서비스) 등 4개 사업부문 대표가 위원으로 참여한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