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 스포츠 연예존 Hot 이슈
하지원 동생 배우 전태수…향년 34세로 사망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8.01.22 12:53
  • 수정 2018.01.22 12:55
  • 댓글 0
하지원의 동생 전태수가 21일 향년 34세로 세상을 떠났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배우 전태수(34)가 사망했다. 

전태수의 누나인 배우 하지원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21일 밤 11시 보도자료를 통해 "배우 전태수 씨가 1월 21일, 향년 34세의 나이로 운명했습니다"고 밝혔다.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고인은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호전되어 최근까지도 연기자로서의 복귀를 구체적으로 논의하던 중이었습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유족들과 지인들 모두 비통함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습니다"고 전했다. 

장례는 가족 친지들과 지인들이 참석하여 최대한 조용하게 치를 예정이다.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경건하게 추모할 수 있도록, 장례식장에서의 취재 또한 금하여 달라"고 당부했다. 

전태수는 배우로 데뷔해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몽땅 내사랑' '제왕의 딸 수백향' '궁중잔혹사 꽃들의 전쟁' 열연하면서 얼굴을 알렸다. 하지원의 동생으로 유명했다. 

김정희 기자  kjh1494868@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