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인사이드
인천공항 2터미널 '비즈니스 패스트트랙' 운영 여부 논란효율성 vs 국민정서 찬반 ‘팽팽’…국토부 승인 나오지 않아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8.01.12 16:35
  • 수정 2018.01.12 17:54
  • 댓글 0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설치된 패스트트랙.(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정식 개장을 6일 남겨놓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비즈니스 패스트트랙’ 운영 여부에 대한 논란이 여전하다. 패스트트랙은 일반 출국 게이트와 달리 신속한 보안검색과 출국심사 절차를 제공하는 전용통로다.

18일 정식 개장을 앞둔 가운데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의 승인이 떨어지지 않아 비즈니스 패스트트랙은 당장 이용할 수 없다. 국토부는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원칙으로 운영 여부가 확실치 않다.

현재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마련된 패스트트랙은 교통약자와 사회적기여자 등 일부 승객만 사용이 가능하다. 2터미널에도 교통약자 전용 패스트트랙은 설치돼 있다.

이와 달리 인천공항공사와 항공사들은 일등석이나 비즈니스석 승객을 위한 별도의 패스트트랙 설치를 요구하고 있다. 운영은 공사가 담당하지만 항공사가 이용료를 내는 일종의 고객 서비스인 셈이다.

이들은 비즈니스 패스트트랙은 이미 세계 주요 공항에서 시행 하고 있고 공항 이용객의 분산 효과 및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필요한 서비스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 이용료를 항공사가 지불하기 때문에 공사는 해당 수익으로 교통약자를 위한 편의시설 증대 등 공익적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공사는 지난 2007년부터 패스트트랙 도입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국토부는 위화감 조성 등을 이유로 장애인, 7세 미만 영유아, 70세 이상 고령자, 임산부 가족, 국가유공자, 성실납세자와 외국인투자자 등 사회적 기여자만 이용하도록 한 상황이다.

국토부는 비즈니스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위화감뿐만 아니라 찬반양론이 팽팽해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특히 일각에서는 비즈니스석 이상 승객들이 같은 시간대에 몰릴 경우 오히려 승객 혼잡도가 커질 수도 있다는 우려도 제기하고 있다.

찬반 의견도 다양하게 나오고 있다. 공항은 세금으로 운영하는 공공재 성격으로 항공사 좌석 등급에 따라 차별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다. 기내에서도 좌석 등급에 따라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에 공항에서까지 차이를 둬서는 안 된다는 얘기다. 반면 정당한 가격을 지불한 만큼 시간이 최우선인 승객에게는 필요한 서비스라는 주장도 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