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인사이드
세계 최대 IT전시회 'CES 2018'…정전 사태로 '망신살'2시간 가까이 정전…와이파이 서비스도 중단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01.11 12:10
  • 수정 2018.01.11 12:10
  • 댓글 0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8' 개막 이틀째인 10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 센트럴홀에 정전상태가 발생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세계 최대 전자전시회 'CES2018'이 갑작스런 정전 사태로 자존심을 구겼다.

전날 내린 비로 전시장 내부 일부에 비가 샌데 이어 10일(현지시간) 오전 11시10분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 내 센트럴홀의 전기 공급이 갑자기 중단됐다. 정전사태는 2시간 가까이 이어졌다. 조명이 꺼진 것은 물론이고 행사장 와이파이(WiFi)서비스까지 중단되며 전시가 사실상 마비됐다.

이에 주최 측은 전기 공급이 복구될 때까지 행사를 일시 중단하겠다고 밝힌 뒤 진행요원들에게 전시업체 관계자들과 관람객들을 모두 전시장 밖으로 안내하도록 하면서 출입을 통제했다.

CES를 주최하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는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일부 정전이 있었으나 전력업체인 ‘네바다 전력’으로부터 문제가 곧 해결될 것이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전의 원인에 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인 'CES 2018' 개막 이틀째인 10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 센트럴홀에 정전이 발생해 입구가 전면 봉쇄됐다. (사진=뉴스1)

정전 2시간여 만인 오후 1시10분쯤 복구돼 전시장 불이 밝혀졌으나, 참가한 기업들은 관람객을 다시 맞이하기 위해 제품 및 프로그램을 재부팅하는 데에 추가적으로 시간을 들여야 했다.

특히 이번 CES는 전날 갑작스런 호우로 천장에서 물이 새며 한바탕 소동이 벌어진 데 이어 올해 CES에 처음 참가한 구글은 야외에 텐트형 부스를 마련했는데 비로 인해 행사 시작을 하루 늦추면서 운영에 차질을 빚은 바 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