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검찰, '실소유주 논란' 다스 본사 등 10여곳 압수수색국세청 세무조사 이어 사정당국 전방위 압박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8.01.11 10:45
  • 수정 2018.01.11 10:45
  • 댓글 0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에 마련된 다스 수사팀 사무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 업체 다스(DAS)를 수사 중인 검찰이 11일 다스 본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다스 횡령의혹 관련 고발사건 수사팀(다스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경주시 외동읍에 위치한 다스 본사와 관계자 사무실, 주거지 등 10여곳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비자금 120억원 의혹과 관련해 그동안 정호영 전 특별검사팀의 수사자료를 분석하던 중 다스 수사팀은 새로운 자금흐름을 포착하고 추가 계좌추적을 진행해왔다. 지난 4일엔 다스 관계자의 자택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이 다스를 대상으로 강제수사에 착수하면서 120억원을 둘러싼 의혹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수사팀은 속도를 내기 위해 대검찰청에 요청해 검사 2명을 포함해 수사팀 인원을 2배로 증원했다.

수사팀을 보강한 검찰은 이번 주 내로 비자금이 조성된 경위와 누가 이 돈을 실제 사용했는지 알고 있을 주요 인물들을 차례대로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한편 이보다 앞서 지난 5일엔 서울지방국세청은 다스 세금 탈루 혐의와 관련해 특별 세무조사에 나섰다.

검찰과 국세청 양대 사정기관이 다스 비자금 의혹에 대한 조사에 나서면서 수사에도 속도가 더욱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