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文 대통령 "일본의 진정한 사과 있어야 위안부 문제 해결"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8.01.10 15:31
  • 수정 2018.01.10 15:31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일본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진심어린 사죄가 전제돼야 문제 해결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일본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진심어린 사죄가 전제돼야 문제 해결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위안부 합의 후속대책에서 일본이 풀연한 10억엔 처리 방안에 대해  "만약 그 돈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면, 그 사용에 대해 일본과 위안부 할머니, 시민단체들이 동의한다면 그것도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다만 "일본 출연 10억엔 사용은 좀 더 시간을 가지고 협의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진심을 다해 사죄하고, 그것을 교훈으로 삼아 국제사회와 노력하는 것이 위안부 문제의 해결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에 만족하냐는 질문에 “이미 앞의 정부에서 양국 간의 공식 합의를 했던 일이기 때문에 충분히 만족할 수 없다 하더라도 현실적으로 최선을 다해 찾아내야 한다”고 했다.

또 위안부 문제 해결에 대해선 “일본이 진심을 다해 사죄해야 할머니들도 그 피해를 용서할 수 있고 일본을 용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정부의 위안부 합의가 피해자들을 고려하지 않은 잘못된 합의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피해자를 배제한 채 조건과 조건을 주고받아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지난 정부에서 양국 정부가 그런 조건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피해자를 배제한 가운데 해결을 도모한 자체가 잘못된 방식이었다”고 밝혔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