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통신 인사이드
애플, '아이폰 성능 조작' 의혹…내년 실적 전망 '안갯속'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7.12.27 17:34
  • 수정 2017.12.27 17:34
  • 댓글 0
최근 아이폰 성능 조작 의혹에 휩싸인 애플이 내년 실적 전망도 어두울 것으로 보인다. (사진=아이폰 홈페이지 캡처)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최근 아이폰 성능 조작 의혹에 휩싸인 애플이 내년 실적 전망도 어두울 것으로 보인다.

구형 아이폰의 성능 조작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최신작 아이폰X(텐)의 실적 전망도 하향 조정되면서 주가에 직격탄을 맞은 것.

26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증권업계는 내년 1분기 아이폰X 출하량 전망치를 기존보다 1000만대 적은 3500만대로 하향 조정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아이폰X의 높은 가격 때문에 수요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아이폰X의 출하량이 올해 4분기3000만대에서 내년 1분기 2500만대로 내려갈 것으로 지난 22일 내다봤다.

아이폰X의 가격이 비싼 반면 흥미를 끌 만한 혁신은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애플은 아이폰 탄생 10주년 기념 야심작으로 지난달 아이폰X을 출시했다. 그러나 999달러라는 높은 가격에 비해 신기능은 기대에 못 미친다는 반응과 함께 내구성과 배터리 수명도 다른 기기보다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처럼 아이폰X에 대한 업계의 미적지근한 반응 탓에 애플이 자체적으로 내년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는 설도 나왔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이 내년 1분기 아이폰X 판매 전망치를 5000만대에서 3000만대로 낮췄다고 했다.

잇따른 악재에 애플의 주가도 전날보다 2.5% 떨어지며 급락세를 보였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