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9월말 외환보유액 3846억달러…7개월만에 감소
  • 박시형 기자
  • 입력 2017.10.12 10:06
  • 수정 2017.10.12 10:06
  • 댓글 0
서울 명동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화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박시형 기자] 우리나라 외환 보유액이 7개월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9월말 외환보유액이 3846억7000만달러로 전월대비 1억7000만달러 감소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2월이후 첫 감소세다.

한국은행은 "유로화, 엔화 등으로 표시된 외화자산의 달러 환산액이 달러 강세로 인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내 추가 금리인상을 시사하자 미국 달러화지수는 0.4% 올랐다.

서울 외국환중개회사 고시환율을 보면 지난달 유로화는 미 달러화 대비 1.0%, 엔화는 1.8% 절하됐다.

외환보유액 중 유가증권(국채, 정부기관채, 회사채, 자산유동화증권 등)은 3533억달러로 9억달러 줄어든 반면, 예치금은 215억3000만달러로 7억6000만달러 늘었다.

한국은행과 정부는 우리나라 외환 보유액이 부족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국제통화기금(IMF)도 한국 외환보유액이 외부충격에 완충역할을 하는데 충분하다고 평가해왔다.

다만 한중 통화스와프 종료에 따라 외환보유액을 늘릴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온다.

560억 달러 규모의 한중 통화스와프는 지난 10일 자정 종료됐다.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 회장은 지난달 28일 외환위기 20주년 세미나에서 한국경제에 위기가 발생할 경우 외환보유액이 부족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시형 기자  parksh0@naver.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