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홈앤쇼핑 '신사옥 시공사 부정 선정' 의혹…경찰 압수수색 나서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7.10.11 15:51
  • 수정 2017.10.11 15:51
  • 댓글 0
홈앤쇼핑 신사옥 전경.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홈앤쇼핑이 신사옥 시공사 부정 선정 의혹으로 경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받고 있다.

11일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전 9시부터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있는 홈앤쇼핑 대표이사 사무실 등 10여 개소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홈앤쇼핑이 지난 2015년 1월 삼성물산을 신사옥 시공사로 선정하는 과정에서 180억원가량 낮은 입찰가를 제시한 대림산업을 떨어뜨린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홈앤쇼핑 측은 시공사 선정과 입찰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이 같은 의혹에 홈앤쇼핑은 보도자료를 통해 “신사옥 신축공사를 위한 시공사 선정과 입찰 과정에서 법적, 절차상 문제가 없었다”며 “다양한 중소기업 지원 및 사회공헌 활동으로 쌓아온 기업 이미지가 실추돼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