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인사이드
현대·기아차, 추석 연휴 끝났지만 '임단협 리스크' 여전연휴 직전 현대차 노조 강성 하부영 후보 당선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7.10.10 11:56
  • 수정 2017.10.10 11:56
  • 댓글 0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인근 신호등에 빨간불이 켜져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중국과 미국 시장의 침체로 실적 악화에 시달리고 있는 현대‧기아차가 긴 추석 연휴를 끝으로 다시금 노조와의 임금단체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하지만 지난 연휴 직전 노조위원장에 강성 하부영 위원장이 취임하면서 협상에 난항을 예고하고 있다.

연휴 직전인 지난달 30일 현대차 7대 노조위원장으로 민주노총 울산본부장을 지낸 하부영 후보가 선출됐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단협에서 임금 15만4883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 주간연속 2교대제 시행과 해고자 원직복직,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고용보장 합의 체결 등도 요구안에 포함됐다.

또한 하 위원장은 기아차 통상임금을 현대차에 동일 적용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은 바 있어 협상에 더욱 어려움이 예고되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통상임금 소송에서 2심까지 패소했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들어 지난 8월까지 5번의 부분파업과 3번의 휴일특근 거부를 진행했다. 그 결과 현대차는 총 3만8000대(약 8000억원)의 생산 차질을 빚은 것으로 추산했다.

기아차도 상황은 좋지않다. 지난 8월 31일 통상임금 관련 1심 소송에서 정기상여금 등이 통상임금으로 인정되면서 노사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노조는 올해 기본급 15만4883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작년 영업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상여금 통상임금 포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번 판결의 여파로 기아차는 올해 3분기에 10년만에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기아차는 잔업 중단과 특근을 최소화 하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