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인사이드
삼성전자, 갤럭시S 시리즈 흥행 대박…美 왕좌 올라애플, 고가 정책 점유율 2위…갤럭시S8, 전작보다 흥행 저조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7.08.10 10:47
  • 수정 2017.08.10 10:47
  • 댓글 0
삼성전자가 '갤럭시S8' ·'갤럭시S7' 쌍끌이 흥행에 힘입어 미국에서 애플을 꺾고 1위로 재도약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S7'에 이어 '갤럭시S8'까지 잇따라 흥행하며 미국 현지에서 애플을 제치고 업계 1위를 탈환했다.

다만 갤럭시S8 판매 순위는 4위에 그쳐 올해 신형 스마트폰 출시 효과는 지난해에 비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현지시간) 현지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올 3~5월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36.2%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는 삼성전자가 2위를 차지한 2~4월 점유율 32.9%보다 3.3%p 증가한 수치다.

반면 애플은 점유율 34%를 기록해 2위로 떨어졌다.

다만 올해 출시한 신제품 호응도는 전작보다 낮아졌다.

갤럭시S7이 활약하던 지난해 3~5월 점유율은 37.3%로 올해보다 1.1%p 높았다. 이와 달리 애플은 1위 자리를 뺏겼지만 지난해보다 점유율이 4.7%p 올랐다.

삼성전자가 가격대별로 다양하게 스마트폰을 출시하는 것과 달리 애플은 고가 스마트폰을 주로 출시해 점유율 면에서 불리한 상황에 놓인 것. 그럼에도 미국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애플의 격차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셈이다.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도 애플의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였다. 갤럭시S7이 3위, 갤럭시S8가 4위에 올랐다. 통신사의 갤럭시S7 '재고 털기' 역시 삼성전자 점유율 확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LG전자의 G6는 13위에 그쳤다. 미국은 전통적 애플 강세 지역인 만큼 9월 애플의 10주년 기념작 아이폰8가 공개되면 삼성전자는 더 큰 위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라인업을 다양화하고 체험 마케팅을 강화해 갤럭시S8 판매 호조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