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완성차 노조, 파업 강행 독이 될 수 있다
  • 한우영 산업경제부문 기자
  • 입력 2017.07.17 17:38
  • 수정 2017.07.17 17:38
  • 댓글 0
한우영 산업경제팀 기자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매년 휴가철을 앞두고 국내 완성차 업계에선 연례행사처럼 임금‧단체 협상으로 사측과 노조 간 팽팽한 긴장감이 흐른다. 올해도 어김없이 현대‧기아차를 비롯해 한국GM까지 파업 수순을 밟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14일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에 대해 65.9% 찬성표로 파업을 가결했다. 이번에 파업에 들어가면 2012년 이후 6년 연속이다. 노조는 올해 월급 15만3883원 인상(기본급의 7.18%), 전년 수익의 30% 성과급 지급, 정년 65세로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한국GM 노조는 지난 16일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임금협상 '조정 중지' 통보를 받았다. 임금협상 조정 중지는 합법적인 파업을 언제든 할 수 있는 쟁의권 확보를 뜻하는 것으로 한국GM 노조는 전면파업 또는 부분파업을 언제든 돌입할 수 있게 됐다. 노조는 사측에 기본급 15만4883원 인상, 성과급 통상임금의 500% 지급과 함께 8+8 주간 연속 2교대제 및 월급제 시행, 미래 발전 방안 등을 요구하고 있다.

문제는 파업수순이 최악의 경영 위기 속에 진행되고 있다는 점이다.

현대차는 작년 18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을 했고, 영업이익률(5.5%)도 2006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는 더 악화되면서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219만8342대)이 작년 상반기(239만4355대)보다 8.2% 감소했다. 가장 큰 시장 중 하나였던 중국은 판매량이 반 토막 났다. 상반기 미국 시장 판매량은 작년 상반기보다 7.4% 감소한 34만6360대에 불과하다. 6월 한 달 판매량(5만4507대)만 보면 작년 6월보다 19.3% 급감했다.

한국GM도 상황은 녹록치 않다. 지난해까지 3년간 2조원 규모의 누적 순손실을 기록한 데다 올해도 판매부진이 계속되고 있다. 올 상반기 한국GM의 누적판매량은 전년대비 9% 감소한 27만8998대. 내수판매(7만2708대)와 수출(20만6290대) 감소율은 각각 16.2%, 6.5% 수준이다.

특히 한국GM은 최근 생산, 판매 급감으로 인해 제임스 김 사장이 물러나고 사업체 철수설까지 나돌고 있는 점을 감안한다면 올해 한국GM 노조의 파업 강행은 자칫 회사의 존립을 위협할 가능성도 있다.

일각에서는 일부 완성차 노조의 강경한 태도에 대해 귀족 노조라며 비아냥거리는 시선도 있다. 완성차 업계에서는 올해 대내외적 상황이 그 어느 때보다도 심각한 상황으로 인식하고 있다. 노조들도 회사 경영상황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 요구는 오히려 자신들에게 독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인지하고 적극적인 대화에 나서야 할 때다.

한우영 산업경제부문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산업경제부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