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박영수 특검] 공정위·금융위 압수수색…삼성 특혜 '정조준'삼성 관련 특혜 입법 공정위 지원 의혹…崔, 미얀마 ODA 이권 개입 의혹도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7.02.03 10:37
  • 수정 2017.02.03 10:37
  • 댓글 0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3일 공정거래위원회와 금융위원회를 잇따라 압수수색했다. / 3일 오전 박영수 특별검사(오른쪽)와 이규철 특검 대변인이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3일 공정거래위원회와 금융위원회를 잇따라 압수수색했다.

특검팀은 이날 오전 특검팀은 이날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금융위원회 사무실과 정부 세종청사 내 공정거래위원회에 특별수사관 등을 파견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특검은 삼성과 관련된 특혜 입법을 공정위가 지원하려고 했다는 의혹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삼성의 뇌물 및 미얀마 공적개발원조(ODA) 수사 등에 관해 필요한 자료를 제출받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것으로 알려졌다.

제출받을 자료에 개인 정보나 금융 정보 등이 포함될 수 있기 때문에 절차상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으며 금융위·공정위로부터 협조를 받아 자료를 제출받을 계획이다.

이와 함께 특검은 공정위가 CJ그룹을 제재하도록 청와대가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과 관련된 자료를 일체 확보 중이다.

특검은 금융위로부터는 금융정보분석원(FIU) 자료, 최순실 씨가 미얀마 ODA를 이용해 이권에 개입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외환 거래 자료 등을 확보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 씨는 미얀마 K타운 사업에 정부의 ODA 자금 투입을 시도하고, 사업권을 가진 현지 회사의 지분 15%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